메뉴

K-CHORUS

전체기사 보기
K-CHORUS

세종대왕합창 대축제,  한국합창 정체성 살려내는 동력이 되어야죠 

세대 교체, 향토성, 작곡가, 네트워크, 글로벌 등의 테마 푼다

탁계석 평론가 기자

K-Classic News 탁계석 평론가 | 사물놀이 이제 와국인이~! 스위스를 방문한 윤석렬 대통령이 랑케에게 악수를 청했다 서양 것 배워 풀어 먹던 시대 지났고 자체 개발품으로 수출을 AI 기자: 한글 사랑 모국어 합창이라는 기치를 내걸었는데요. 어떤 의미일까요? 탁계석 회장: (우선 코로나로 직격탄을 맞은 합창계가 새로운 활력을 찾아야 합니다. 이번 합창 축제가 기지개를 펴고 상처도 치유하는 변곡점이 되었으면 합니다. AI기자 한글 모국어 사랑의 구체화된 동기 부여는? 탁: 시대 변화를 읽자는 것입니다. 한글이 핫하게 뜨고 있고 이게 앞으로 합창계가 먹고 살 평생 자원이 된다는 인식의 공유가 필요합니다. 이미 K콘텐츠에 투자가 어마하게 일어 나고 있고, 싱가포르 등에서 1조 2천억이 들어 왔는데 합창은 국가간 교류에 상장성이 있어 이를 잘 활용해야 합니다. 글로벌 시장에 한글이 주력 상품으로 내 놓으려면 우리가 주도성을 갖는 당당함부터 갖추어야 합니다. AI기자: 거듭 모국어 합창의 중요성을 강조하셨는데요. 탁: 합창은 언어의 예술입니다. 문자나 말이 없다면 합창은 존재하지 않죠. 역사와 전설, 풍경, 삶과 모든 스토리를 품은 문자 씨앗을 더 깊이, 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