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Opinion

전체기사 보기
Column

[탁계석 노트] 오래된 어머니 장롱속에서 반지를 찾았네

뿌리 정서와 체험은 기술보다 더한 영감을 준다

탁계석 회장 기자

K-Classic News 탁계석 회장 | 체험의 영감은 기술을 뛰어 넘는다 정일근 시인의 '어머니의 둥근 두레밥상'을 보면 가슴이 뭉클한 가족애가 넘친다. 두레밥상에서 제비 새끼들을 위해 밥을 준비하는 어머니와 떠들면서 먹어대는 아이들. 이제는 좀처럼 보기 어려운 옛 정서다. 핵가족을 넘어 나홀로 세대에 저출산 공포다. 사실 정서나 체험은 기술이나 상상으로 대변할 수 없는 것 이상의 것이다. 직접 느끼고 공감했던 것들이 작가에겐 영감이자 재료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실제 무당을 찾아 나서고, 그들의 몸에 흐르는 말로 표현할 수없는 에너지를 거두어 작품에 녹였다면, 이런 것들이 신세대에게서 가능할까? 오래된 것이 흘러간 것이 아니고, 낡은 것이 버릴 것이 아님을 아는데 실로 오랜 세월이 흘렀다. 우리는 현대화 과정에서 생활에서 쓰던 모든 용기나 가구들을 몽땅 내다 버렸다. 골동품에 해당하는 것들도 예외가 아니었다. 엿을 바꿔 먹거나 리어카 고물상에 헐값에 넘겼다. 그 자리에 인테리어와 바로크 가구가 위용을 부리며 자리를 뽐냈다. 이탈리아 수입 가구와 외제차, 레스토랑과 뷔페와 사우나가 신상류층이 된것처럼 떠 받들어졌다. 시절이 그렇게 해서 오늘의 발전에 이르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