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Opinion

전체기사 보기
Column

[탁계석 칼럼] 대구문화예술진흥원? 30년 전으로 회귀? 

'피사의 사탑' 바로 세우라는데 침묵하면 잃는다

탁계석 평론가 기자

K-Classic News 탁계석 평론가 | 한국 오페라의 성공 모델를 만들어 온 대구오페라하우스 새 술 새 부대만 찾다 날 세서는 안될 기형적인 문화계 구조 ‘새 술은 새 부대에’ 란 말이 있다. 낡은 부대에 새 술을 담아서는 맛을 버린다는 뜻이다, 그래서일까? 선거로 자리를 꿰찬 단체장들이 하나같이 과거와 결별 선언을 한다. 전임자의 좋은 것조차 흔적 지우기에 집중한다. 그래서 우리는 숙성이 안되는 문화다. 모래톱에 퇴적물이 쌓이는 대신 반짝 상품들이 즐비한 동네 가게를 보는 듯하다. 임기 2년 혹은 3년제로 어떻게 문화가 숙성하고, 열매까지 맺을까? 임기 내에 꽃을 피워야 하니 속성 재배이거나 일회용 장식품이 판을 치는 이유다. 이런 현상은 임기가 법으로 정해져 있어 천편일률을 양산해 내고 있다. 그러나 선진국은 이렇게 하지 않는다. 프랑스나 이태리에서는 한 예술감독이 20년 넘게 하는 경우도. 있지 않은가. 예술의 위치나 권위가 행정을 훨씬 뛰어 넘어서 있다. 언감생심, 대힌민국의 K컬처 개인의 독창성은 세계가 인정했지만 공공에 의한 예술은 제자리걸음이다. 지금 전쟁을 일으키고는 있지만 러시아에서는 예술총감독이 장관을 부르면 득달같이 달려온다고 하지